연결 가능 링크

미-한 당국 '신숙자씨 문제 계속 협의'


로버트 킹 북한 인권특사 (자료사진)

로버트 킹 북한 인권특사 (자료사진)

미국과 한국은 북한에 억류 중인 신숙자 씨 가족의 송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한국을 방문 중인 미국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는 오늘(11일)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들과 잇따라 만나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공조 방안 등을 논의하며 이같이 합의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9일 방한한 미국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는 11일 외교통상부를 방문해 임성남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김수권 평화외교기획단장을 만나 북한인권 상황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양측은 이 자리에서 북한에 억류 중인 신숙자 씨 가족의 송환을 위해 필요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북한인권 문제 전반에 걸쳐 의견을 나눴으며, 합의나 결론을 내기 위한 회담은 아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킹 특사는 또 탈북자 문제에 큰 관심을 보였으며, 중국에 억류 중인 김영환 씨 석방 문제는 한-중간 협의를 통해 해결돼야 하는 사안인 만큼 의제로 다뤄지지 않았다고 이 당국자는 말했습니다.

양측은 또 오는 9월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유럽연합(EU)이 북한인권 문제를 의제로 제기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이에 따른 대응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북 식량 지원 문제에 대해선 별다른 논의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킹 특사는 이어 통일부 김남식 정책실장을 만나 최근 북한 동향과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양국간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오는 15일까지 한국에 머무는 킹 특사는 12일 청와대를 방문해 김태효 대외전략기획관을 만나는 데 이어 13일에는 탈북자 정착교육기관인 하나원과 국회를 방문합니다. 북한인권 관련 단체들과의 면담도 예정돼 있습니다.

14일에는 한국 정부 산하기관인 통일연구원이 주최하는 북한 인권 국제회의에 참석해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미국과 한국의 협력 방안에 대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