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외무장관, 중국 긴급 6자 제안 거절


6일 워싱턴에서 개막된 미-한-일 외무장관 회담

6일 워싱턴에서 개막된 미-한-일 외무장관 회담

미국과 한국, 일본 외무장관들은 6자회담이 재개되기 위해서는 북한이 먼저 도발을 중단하고 진지한 비핵화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공동의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세 나라 외무장관들은 6일 워싱턴에서 회담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이 있을 경우 더욱 엄중히 대처한다는 입장도 확인했는데요. 3국 외무장관 회담 소식을 보도합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과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장관, 마에하라 세이지 일본 외무상은 6일 워싱턴 국무부에서 3자회담을 갖고, 북한의 최근 도발 이후 공동 대응방안에 대해 협의했습니다.

세 장관은 북한의 연평도 공격을 명백한 불법행위로 규정하고, 중국이 제안한 긴급 6자회담도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클린턴 국무장관은 회담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도발이 아시아의 평화와 안보를위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세 나라는 북한의 연평도 공격이 정전협정 위반이며, 북한의 도발과 호전적인 행동이 각 국에 위협이 된다는 데 같은 견해라는 것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어 북한의 우라늄 농축 시설은 6자회담 합의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어 중국의 긴급 6자회담 제안을 사실상 거부한다는 세 나라의 입장도 분명히 했습니다.

대화 재개를 위해서는 적합한 환경이 조성돼야 하며, 북한이 먼저 도발을 중단해야 한다는 겁니다. 클린턴 장관은 대화 재개를 위한 구체적인 조건으로 한국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도발을 중단하며, 2005년 9.19 공동성명에서 합의한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 한국에 대한 미국의 안보 공약을 재확인하면서, 마이크 멀린 미 합참의장이 7일 서울을 방문해 전략적 억제력에 관한 두 나라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멀린 의장은 서울에 이어 도쿄를 방문합니다. 다음 주에는 국무부 고위 관리들이 후속 논의를 위해 한국을 방문합니다.

클린턴 장관은 6자회담 당사국인 중국, 러시아와의 협력 강화도 강조했습니다. 특히 중국은 북한과 독특하고 강한 관계를 맺고 있다며,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북한의 태도를 변화시키기 위한 특별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국의 김성환 외교장관은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할 경우 엄중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김성환 장관은 북한이 추가 도발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면서 동시에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할 경우 엄중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는 게 세 나라의 일치된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성환 장관은 중국의 역할과 관련해, 그 동안 북한의 도발을 중단시키려는 노력은 평가한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도발은 계속돼왔고, 중국은 좀 더 명확한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세 장관은 이 날 회담 내용을 담은 공동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