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이라크에 비전투병력 1천500명 추가파병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에서 두번째)이 7일 양당 지도부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가진 오찬 회동에서 현안들을 논의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에서 두번째)이 7일 양당 지도부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가진 오찬 회동에서 현안들을 논의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이슬람 수니파 무장반군 ISIL을 소탕하기 위한 군사작전을 위해 이라크에 미군병력 1천500 명을 추가 파병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라크에 파병된 미군 병력은 현재 1천400여 명에서 3천 명 가까이로 늘어나게 됐습니다.

미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어제(7일) 중간선거 이후 처음으로 의회 지도부와 오찬회동을 가진 뒤 이 같은 병력 추가파병안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그러나 추가되는 병력은 전투병이 아니라 이라크와 쿠르드군을 훈련하고 무장시키는 비전투병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56억 달러 상당의 예산을 추가로 승인해 줄 것을 공화당 지도부에 요청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가운데 34억 달러를 ISIL 소탕작전에 투입하고, 16억 달러는 이라크와 쿠르드 군을 훈련하고 무장하는데, 나머지 5억2천만 달러는 극단주의적 세력 대응을 위한 국무부 활동에 사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