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이란 혁명수비대 등에 추가 제재


이란 과격 단체 (자료사진)

이란 과격 단체 (자료사진)

미국이 이란 혁명수비대와 이란 국영 해운회사의 불법활동과 관련해 추가 제재를 가했습니다.

미 재무부는 이들과 관련된 기업 4곳과 개인 1명에 대해 거래 중단 조치를 내렸습니다.

제재 대상은 '안사르 은행' 등 은행 2곳과 모알렘 보험회사 등 금융업체 2곳, 또 제재 기업의 대표이사인 파르비즈 파타입니다.

재무부는 이란 혁명수비대와 해운회사가 제재를 피해 불법 활동을 벌이기 위해 이들 금융 기관을 활용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재무부는 테러조직인 헤즈볼라를 지원한 운송회사 1곳에 대해서도 제재를 부과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