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언론, “억류 미국인 곰즈 자살 기도”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인 아이잘론 말리 곰즈 씨가 자살을 기도했다고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 통신은 오늘 (9일) `교화 중에 있는 미국인 곰즈 씨가 심한 죄책감과 구원 대책을 세워주지 않고 있는 미국 정부에 대한 실망감에 최근 자살을 기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곰즈 씨는 현재 병원에 옮겨져 구급치료를 받고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통신은 그러나 곰즈 씨가 언제, 어떤 방법으로 자살을 기도했고 현재 어떤 상태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미국의 이권을 대표하는 북한주재 스웨덴대사관이 병원에서 환자 상태를 이해했다”고만 밝혔습니다.

곰즈 씨는 지난 1월 불법입국 협의로 북한에 억류된 뒤 지난 4월 재판을 통해 8년 노동교화형과 북한 돈 7천만원의 벌금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앞서 북한 당국은 지난 달 24일 곰즈 씨에 대해 전시법을 적용해 추가 조치를 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