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전국적 폭염...최소 20명 사망


7일 미국 워싱턴 링컨 기념관에서 방문객들의 더위를 식히기 위해 설치된 스프링클러.

7일 미국 워싱턴 링컨 기념관에서 방문객들의 더위를 식히기 위해 설치된 스프링클러.

미국 중서부와 동부 지역에서 섭씨 38도를 넘는 폭염이 7일 최고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캔사스와 뉴저지 등 10개 이상의 주에 폭염 주의보가 내렸습니다.

미국에서 일주일 이상 폭염이 계속되면서 최소 20명이 사망했습니다.

국립기상청은 미국에서 날씨 관련 사망 원인 중 가장 심각한 것이 폭염이라고 밝혔습니다.

6일, 수도 워싱턴에서는 9일째 폭염이 계속되면서 섭씨 35도를 기록했습니다. 예보관들은 7일이 가장 더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동부 지역에는 지난달 말 폭풍의 여파로 여전히 상당수 가구의 전력공급이 끊겨 있어 수 십만 명의 주민들이 폭염에 따른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이번 주말부터 날씨가 시원해지면서 심각한 폭풍이 올 것으로 예보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