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회, 북한 연평도 포격 강력 규탄

  • 유미정

화염에 싸인 연평도를 바라보는 남한 주민들

화염에 싸인 연평도를 바라보는 남한 주민들

미국 연방 의회는 23일 북한의 한국 연평도 포격을 용납할 수 없는 도발이라며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의회는 또 한국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방위 동맹을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한국 연평도 포격에 대해 미 연방 상원과 하원은 23일 초당적으로 북한을 규탄하고, 미국의 한국에 대한 확고한 방위 공약을 재확인했습니다.

상원의 미치 맥코넬 공화당 대표는 성명에서, “한국민들은 북한이 앞으로 어떤 새로운 호전적인 도발을 감행할 것인지 의구심을 갖고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미국민들과 미군이 한국의 방위에 대해 헌신적인 동맹국으로 함께 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의심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맥코넬 대표는 이번 연평도 포격은 북한이 오랫동안 자행해온 적대 행위 가운데 불행하게도 가장 최근의 사태라며,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함께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의 주변국들은 모두 연합해 북한의 도발을 규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원 군사위원회의 민주당 소속 아이크 스켈튼 위원장도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의 도발적인 공격을 비난했습니다.

스켈튼 군사 위원장은 북한은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위험한 정권이라며, 오바마 행정부가 북한의 연평도 포격을 강력히 규탄한 데 동참한다고 밝혔습니다.

스켈튼 위원장은 또 이번 도발은 지난 1953년 체결된 한국전쟁 정전협정에 대한 직접적인 위반이라고 지적하고,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스켈튼 위원장은 이어 미국이 한국에 대한 전면 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오바마 행정부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한국과 다른 동맹국들과 계속 공조해 나갈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