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정상, “남-북대화 필수, 북한의 우라늄 농축 우려”


백악관에서 상호관심사를 논의하는 후진타오 중국국가주석(좌)과 오바마 대통령

백악관에서 상호관심사를 논의하는 후진타오 중국국가주석(좌)과 오바마 대통령

미국과 중국이 어제 (19일) 정상회담과 공동성명을 통해 남북한 양측에 관계 개선과 건설적인 대화를 촉구했습니다. 미-중 두 나라 정상은 특히 북한의 우라늄 농축에 대해 공동의 우려를 표명하고, 북한이 추가 도발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은 19일 백악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경제와 안보, 북한 핵 문제 등 광범위한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특히 한반도 문제와 관련, 북한의 핵 개발에 대해 우려하면서 남북한 간 대화의 필요성에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We agreed that North Korea must avoid further provocations...

오바마 대통령은 정상회담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후진타오 주석과 북한이 추가 도발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궁극적인 목표가 돼야 한다는 데도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후진타오 주석은 한반도의 안정과 비핵화를 위한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China and the United States will enhance coordination and cooperation…

오바마 대통령과 자신은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안정과 비핵화, 나아가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를 위해 미-중 두 나라는 물론 관련국들과의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는 것입니다.

두 정상은 별도로 발표한 공동성명에서도 북한의 우라늄 농축 계획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남북관계 개선이 필수적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공동성명은 남북관계 개선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남북한 간의 진지하고 건설적인 대화가 필수적이라는 데 미-중 두 나라가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면서, 9.19 공동성명과 유엔 결의를 위반하는 모든 조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관련국들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해 필요한 조치들을 취해 나갈 것도 촉구했습니다.

이어 미-중 간 정상회담과 공동성명 중 한반도 관련 내용에 대해 김근삼 기자로부터 좀 더 자세히 들어보겠습니다.

문) 두 정상의 이번 발표 내용 중에 특히 어떤 점들이 주목됩니까?

답)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후진타오 주석은 한반도의 안정과 비핵화가 중요하고, 또 남북대화를 시작으로 6자회담을 통해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혔습니다. 특히 공동성명에서는 남북간의 관계 개선이 중요하고, 진지하고 건설적인 대화가 필수적이라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그 동안 중국은 조속한 대화 재개를 요구했고, 미국은 대화 재개가 건설적이기 위해서는 북한의 먼저 진지한 입장을 보여야 한다고 요구해왔는데요. 이런 양측의 입장을 절충한 내용으로 보입니다.

문) 북한의 우라늄 농축에 대한 우려도 관심을 끄는 대목이 아닙니까?

답) 그렇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과 한국, 일본은 북한의 우라늄 농축에 대해 강한 우려를 제기하면서 2005년 9.19 공동성명과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었습니다. 특히 한국 정부는 이 문제를 유엔 안보리에 다시 제기해야 한다는 강력한 입장을 밝혔었고요. 이런 가운데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이 공동성명을 통해 처음으로 북한의 우라늄 농축 계획에 우려를 밝혔다는 점이 주목되는데요. 미-중 정상은 9.19 공동성명과 이에 대한 국제 의무 즉,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를 위반하는 모든 행위에 반대한다는 입장도 밝혔는데요. 앞으로 유엔 안보리 논의로 이어질지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문) 미국은 그 동안 중국이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좀 더 많은 영향력을 발휘할 것을 요구해왔는데요.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어떤 입장을 전달했습니까?

답) 구체적인 회담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는데요. 하지만 당초 백악관이나 국무부의 입장을 봤을 때 그런 메시지를 다시 한 번 강조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오바마 대통령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중국의 역할에 감사를 표하면서, 동시에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한 우려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회견 내용입니다.

I also said that North Korea's nuclear and ballistic missile...

미국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은 미국과 동맹국에 더욱 직접적인 위협이 된다는 입장을 후 주석에게 전달했다는 것인데요.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국제사회는 북한의 우라늄 농축이 유엔 결의 위반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문) 어제 저녁에는 후진타오 주석을 위한 백악관 국빈만찬이 있었죠?

답) 네. 워싱턴 시간으로 어제 저녁에 열렸는데요. 225명이 참석한 대규모 만찬이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건배 제의를 통해 양국 관계 발전과 상호 협력을 강조했고요, 후진타오 주석도 이에 화답했습니다. 백악관 만찬에는 미국에서 활동하는 중국의 정, 재계, 문화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고요, 또 만찬 후에는 중국 태생의 피아니스트 랑랑의 연주도 펼쳐졌습니다. 한편 미국 언론들은 그 동안 중국의 위안화 정책과 인권 등에 대해 강력하게 문제를 제기해온 존 베이너 미국 하원의장과 해리 리드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등이 만찬에 불참했다는 소식도 전했습니다.

문) 후 주석의 오늘 일정은 어떻게 됩니까?

답) 후진타오 주석은 오늘 미국 의회를 방문해서, 주요 의원들과 면담할 예정인데요. 백악관에서보다는 좀 더 치열한 분위기가 예상됩니다. 또 오후에는 대미정책에 대한 연설도 예정돼 있는데요. 워싱턴 일정을 마친 뒤에는 시카고로 이동합니다.

지금까지 김근삼 기자와 함께 미-중 정상회담과 공동성명의 한반도 관련 내용, 또 후진타오 주석의 일정 등에 관해 알아봤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