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중 국경지대 마약거래 증가”


국경지대 마을을 순찰하는 북한 병사 (자료사진)

국경지대 마을을 순찰하는 북한 병사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3일 ‘2010 국제 마약통제 전략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국무부는 보고서에서 북한과 중국의 국경지역에서 마약의 일종인 메탐페타민 거래가 계속되고 있고, 2010년에 관련 언론보도가 전년에 비해 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마약 밀매업자들과 중국의 대규모 범죄조직들이 단동과 옌지, 그리고 멀리는 장춘에서까지 거래를 하고 있다는 보도가 중국과 한국 언론에서 나왔다는 겁니다.

국무부는 메탐페타민 거래가 적발됐다는 언론보도는 북한 산 메탐페타민의 제조와 판매가 계속되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분석했습니다. 아울러 가짜 담배와 위조화폐 밀매가 지속되고 있는 사실로 볼 때 범죄조직에 대한 북한 당국의 단속이 느슨함을 알 수 있다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에서 마약 사용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는 보도가 탈북자들이 운영하는 언론매체를 통해 늘고 있는 사실도 지적했습니다.

중국 국영 라디오 방송에 따르면 지난 2009년 상반기 지린성에서 압수된 마약의 양이 중국의 다른 어떤 성보다 많았고, 일명 ‘얼음’으로 불리는 마약 크리스탈 메트의 압수 규모도 2008년 상반기보다 2 배나 늘었습니다.

적발된 마약 거래의 대부분은 북-중 국경지대에서 일어났고 2009년 상반기 동안 압수된 마약은 모두 6t이 넘었습니다. 또 다른 중국 언론은 국경지대의 마약 거래 증가에 대응해 중국 공안이 두만강에 순시선을 배치했음을 내비쳤습니다.

그러나 국무부는 지난 해 북한 국가기관이나 북한 주민이 연루된 대규모 마약 거래는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90년대 중반부터 2003년까지 북한 정부 기관이 직접 연루돼 일본이나 타이완으로 메탐페타민과 헤로인이 대규모 밀매된 사례가 있었지만, 그 후 8년 연속 이와 관련된 사건이 알려지지 않았다는 겁니다.

그러나 국무부는 북한 국가기관의 마약 거래가 지난 해 완전히 중단됐음을 뒷받침할 증거 역시 없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다만 최근의 추세는 북한 국가기관의 마약 거래가 상당히 줄었거나 완전히 중단됐을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 국무부의 `국제 마약통제 전략보고서’는 의회의 요청에 따라 매년 작성돼 의회에 보고됩니다.

한편 북한은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돈세탁과 금융범죄에 관한 주요 우려대상국에는 포함되지 않고 그 보다 낮은 단계인 우려대상국으로 분류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