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멀린 미 합참의장, “중국, 연평도 포격 사태 수습 나서야”

  • 김연호

멀린 미 합참의장 (자료사진)

멀린 미 합참의장 (자료사진)

마이크 멀린 미 합참의장은 북한에 강력한 영향력을 갖고 있는 중국이 연평도 포격 사태 수습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멀린 의장은 북한의 도발 행위가 또다시 발생할 경우 아시아 지역의 안정을 해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이크 말린 미 합참의장이 연평도 포격 사태와 관련해 북한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North Korea’s latest...”

멀린 합참의장은 1일 미국진보센터에서의 연설에서 북한이 한국 측의 선제공격이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민간인들이 살고 있는 연평도를 포격해 사상자가 발생했다며, 이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고 휴전협정 위반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서해상에서 실시된 미-한 연합훈련이 북한에 대한 군사억제 뿐만 아니라 미국과 한국 간의 연대를 의미하는 강력한 신호를 보냈다고 평가했습니다.

멀린 합참의장은 이어 북한 지도부의 무모한 행동을 봉쇄할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며, 중국이 사태 수습을 위한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China shares relationship...”

중국이 경제 지원을 통해 다른 어느 나라보다 더 강력한 영향력을 북한에 행사하고 있는 만큼 책임도 있다는 겁니다.

멀린 합참의장은 남북한 간의 무력충돌 확대를 피하고 상황을 개선할 수 있는 지렛대를 중국이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중국의 6자회담 제의는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행동을 대신할 수 없다며, 중국은 더 이상 협상과 유인책으로 북한의 도발적이고 안정을 해치는 행동에 보상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멀린 합참의장은 아시아 지역이 잠재력을 완전히 발휘하려면 안정이 매우 긴요하다며, 북한의 도발행위가 또다시 발생할 경우 지역 안정을 해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I think the stakes...”

북한이 천안함을 침몰시키고 최근에는 영변 우라늄 농축 시설을 공개한 데 이어 연평도를 포격함으로써 이미 동북아시아 지역의 안정이 위기를 맞고 있다는 겁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중국이 스스로를 책임감 있는 강대국으로 인식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과 국제사회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하는 데 중심 역할을 해야 한다고 멀린 합참의장은 강조했습니다.

멀린 의장은 또 중국이 미군의 한국, 일본 주둔을 민감하게 여기고 있는 것을 이해한다면서도, 이는 중국을 위협하려는 게 아니라 동맹국들을 지원하기 위한 것인 만큼 미군 주둔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해 연합훈련에 대한 중국의 반발에 대해서도 멀린 합참의장은 이미 몇 달 전에 계획했던 훈련이 우연히도 연평도 포격 직후 실시된 것이라며, 중국 측에 훈련 기간과 내용을 미리 통지했다고 말했습니다.

멀린 의장은 미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 호는 지난 해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서해 공해상에서 작전을 수행했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