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억류 미국인, 중국 훈춘서 목장하며 대북 사업


지난해 8월 억류된 곰즈 씨 석방을 위해 방북한 카터 전 대통령

지난해 8월 억류된 곰즈 씨 석방을 위해 방북한 카터 전 대통령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전용수 씨는 중국 훈춘에서 목장을 하며 북한의 경제특구인 라선시로 진출해 농기구 판매사업 등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전용수 씨가 중국 훈춘에서 목장을 하며 북한 라선특별시에 진출해 농기구 판매사업 등을 해온 것으로 안다고 한 대북 소식통이 18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 14일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미국인 전용수 씨가 북한에 들어와 반공화국 범죄 행위를 감행해 작년 11월 체포됐으며 해당 기관의 조사를 받았다”며 전 씨의 억류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대북 소식통들과 대북 사업가들은 전 씨가 정치적인 문제나 선교 활동 같은 종교 문제 때문에 북한에 억류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 호위사령부 출신인 이윤걸 북한전략정보서비스센터 대표는 라선 지역의 소식통으로부터 전 씨가 체포된 것은 라선 지구에서 불법으로 사진을 찍었기 때문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 씨에 대한 재판이 곧 열릴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미국 정부는 신변보호 차원에서 전 씨의 구체적인 신원을 밝히지 않고 있으며 억류 경위도 발표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안팎에선 북한이 전 씨의 억류 사실을 5개월이 지나서야 밝힌 것은 미-북 간 접촉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억류 문제를 미-북 대화 재개를 위한 카드로 활용하기 위해서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이달 말 북한을 방문할 예정인 지미 카터 전 미 대통령이 이번에도 전 씨 석방을 중개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지난 해 8월에도 평양을 방문해 북한에 억류돼 있던 미국인 아이잘론 말리 곰즈 씨를 데리고 나온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