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버마, 북한과 불법관계 청산해야"


데릭 미첼 버마 주재 미 대사 지명자. (자료사진)

데릭 미첼 버마 주재 미 대사 지명자. (자료사진)

미국은 버마 정부가 북한과의 불법 관계를 완전히 청산하지 않는 한 버마와 전면적인 관계 정상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미국의 버마 대사 지명자가 밝혔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은 버마 정부에 줄곧 북한과의 불법 관계를 청산할 것을 요구해 왔다고 데릭 미첼 버마 대사 지명자가 밝혔습니다.

미첼 지명자는 27일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 출석해 이 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미첼 지명자] We have been quite consistent…

미국은 버마가 북한과의 관계에서 투명성이 부족한 데 대한 우려를 공식, 비공식적인 자리에서 매우 일관되게 직접적으로 표명해 왔다는 겁니다.

미첼 지명자는 특히 버마 정부가 북한과 관련한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와 그밖에 다른 국제적인 비확산 의무들을 준수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버마와 북한간 불법 관계 문제는 미국과 버마 관계에서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미첼 지명자] If confirmed as Ambassador…

자신이 버마 대사로 인준이 확정되면 버마 정부와의 대화에서 북한과의 불법 관계 문제를 최우선순위로 다루겠다는 겁니다.

미첼 지명자는 이어 미국은 버마가 북한과의 모든 불법 관계를 전면 (once and for all) 중단했다는데 완전히 만족할 때까지 버마와의 관계를 전면 정상화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첼 지명자는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수석부차관보를 거쳐 지난 1년간 미국 최초의 버마 특사로 활동했습니다.

미첼 지명자는 상원의 인준을 통과하면 22년 만에 첫 미국의 버마주재 대사로 근무하게 됩니다.

미국의 소리, 유미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