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호주에 '에볼라 의료진' 100명 파견 요청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 요원들이 에볼라 바이러스를 취급 요령을 훈련한 뒤 손을 소독하는 모습.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 요원들이 에볼라 바이러스를 취급 요령을 훈련한 뒤 손을 소독하는 모습.

미국이 호주 당국에 서아프리카에서 에볼라 퇴치 활동에 참가할 의료진 100여명을 보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미국은 호주에 에볼라 환자 치료를 위한 야전병원 3곳을 건립할 것과 이 병원을 운영할 의료진 100여명을 파견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미국은 또 유엔이 운영하는 에볼라 기금에 호주가 3천만 달러를 추가 지원해 줄 것과 함께 헬리콥터 등 공중 수송 장비와 차량, 긴급통신설비 등도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이같은 요청은 지난달 말 워싱턴 주재 호주 대사관을 통해 접수됐으며 곧바로 호주 외교부에 전달됐습니다.

앞서 토니 애벗 호주 총리는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 상태에서는 의료진을 서아프리카에 보내지 않겠다고 공언한 바 있습니다.

호주 총리실 대변인은 그러나 서아프리카에서의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정부는 미국과 영국을 포함한 우방들과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