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캠벨 미 국무차관보, “다음 주 한국, 일본 방문”

  • 윤국한

미국은 권력 승계와 관련한 북한 내부의 움직임을 신중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커트 캠벨 국무부 차관보가 밝혔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미국은 차기 후계자로 사실상 공식화 된 김정은에 대해 아는 게 거의 없다며, 다음 주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현지 정부 당국자들과 관련 정보를 교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아시아 정책 실무사령탑인 커트 캠벨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현재 진행 중인 북한 내부의 권력 변화와 관련해 다음 주 한국과 일본을 방문합니다.

“Our key here is to be careful, to make sure that we’re in …”

캠벨 차관보는 28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 연설에서 자신의 아시아 방문 계획을 공개하면서, 한국과 일본 정부로부터 김정은과 관련한 정보를 들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그러면서, “미국은 김정일의 막내 아들에 대해 놀라울 만큼 아는 게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은이 대략 27~28살 정도인 것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그가 해외에서 고등학교를 다닐 때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 외에 최근 사진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는 겁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 담당 차관보도 28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내부에서 진행 중인 상황을 신중하게 지켜볼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I would suppose this is …”

북한에서 현재 벌어지고 있는 부자간 세습은 실제 벌어지는 상황이며, 미국은 매우 주의깊게 상황을 지켜보고 있지만 현 상황이 어떤 의미를 갖는 것인지를 평가하기는 다소 이르다는 겁니다.

한편 캠벨 차관보는 이날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한 미국의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Our positions about what’s necessary in terms of …”

6자회담이 재개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변한 것이 없으며, 미국은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기다릴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미국은 북한과의 양자대화와 6자회담이 재개되려면 북한이 천안함 공격과 같은 도발 행위를 중단하고 비핵화와 관련해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또 남한과의 화해를 위한 조치도 대화에 앞서 북한이 해야 할 일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