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6자회담 대표 방러...북핵문제 논의


지난 17일 한미일 3자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글린 데이비스(좌)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6자회담 수석대표인 임성남(우)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자료사진)

지난 17일 한미일 3자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글린 데이비스(좌)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6자회담 수석대표인 임성남(우)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자료사진)

미국의 한 고위관리가 다음 주 러시아를 방문해 북한의 새 지도체제에 대응하는 문제를 논의합니다.

미 국무부는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북한문제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고 이와 관련된 의견을 공유하기 위해 30일 러시아를 찾는다고 27일 발표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또 데이비스 대표가 러시아 외무차관과 러시아의 6자회담 수석대표 같은 러시아 고위 관리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2월 2일까지 계속될 데이비스 대표의 러시아 방문에는 미국의 클리포드 하트 6자회담 특사가 동행합니다.

한편 다음 주 미 국무부의 커트 캠벨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도 한국과 캄보디아 그리고 베트남을 방문합니다. 미 국무부는 성명을 내고 캠벨 차관보가 최근 북한정세 등 각종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1월 31일과 2월 1일 한국을 찾는다고 발표했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이어 베트남과 캄보디아를 방문하고 오는 2월 4일 미국으로 돌아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