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보리, 북한 수출액 4분의 1 삭감 제재안 승인 근접"


유엔 안보리 회의 모습(자료사진)

유엔 안보리 회의 모습(자료사진)

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이 북한 전체 수출액의 4분의 1을 줄이는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 승인에 근접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외교관들을 인용해 25일 보도했습니다.

지난 9월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미국이 초안을 작성한 이 결의안은 적어도 7억 달러의 외화 수입을 삭감하는 것을 목표로 북한의 석탄 수출에 상한선을 두고 있습니다.

로이터 통신이 입수한 초안에 따르면, 내년 1월부터 북한의 석탄 수출은 연간 4억 달러, 혹은 7백50만t 이 상한선이 됩니다.

또한, 결의안 초안은 북한의 해상과 금융 분야에 제재를 가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안보리 외교관들은 결의안이 채택되면, 북한의 연간 수출액 30억달러 가운데 적어도 8억달러를 삭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결의안 초안은 이집트와 미얀마 주재 북한 대사를 비롯한 개인 11명과 기관 10곳을 새로운 제재대상으로 추가했습니다.

또, 초안은 북한의 헬리콥터와 선박, 조각상 등의 수출을 금지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