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보리, 9일 천안함 침몰 관련 의장성명 채택예정

  • 윤국한

안전보장 이사회

안전보장 이사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오늘 (9일) 한국 해군 초계함 천안함을 침몰하게 한 공격을 비난하는 내용의 의장성명을 채택할 예정입니다. 미국과 중국 등 안보리 상임이사국들이 합의한 의장성명 초안은 그러나 천안함 공격과 관련해 북한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미국과 중국, 러시아 등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한국, 일본 등 7개국은 8일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해 안보리가 채택할 의장성명 초안에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안보리는 9일 오전 이 초안을 전체회의에서 표결에 부칠 예정입니다.

안보리 전체회의에서 의장성명이 채택될 경우 천안함 침몰 사태가 발생한 지 석 달 보름 여 만에 이 사건에 대한 유엔 차원의 조치가 마무리 되는 것입니다.

안보리 상임이사국들이 합의한 성명 초안은 `천안함 침몰과 이에 따른 비극적인 46 명의 인명 손실을 초래한 공격을 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천안함 침몰에 책임이 있다는 결론을 내린 한국 주도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에 비춰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수전 라이스 유엔주재 대사는 8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 초안은 한반도에서 앞으로 추가 공격을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It underscores the importance of of preventing further attacks ..”

라이스 대사는 또 이번에 합의된 성명은 유엔 안보리가 한 목소리로 천안함 침몰을 초래한 지난 3월26일의 공격을 비난한다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으로, 분명하고도 적절한 대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의장성명 초안은 천안함 공격과 북한을 직접 연관짓지 않았습니다. 성명은 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하는 북한과 여타 관련 국가들의 반응에 유의한다”는 조항을 포함시켰습니다.

이는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어뢰 공격에 의한 것인 만큼 강력히 규탄해야 한다는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의 주장에 중국과 러시아가 줄곧 반대한 데 따른 것입니다.

미국의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의장성명 초안이 북한을 직접 거론하지 않은 점을 들어 `매우 모호한 내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초안 채택을 위한 협상에 참여했던 한 서방 외교관은 워싱턴포스트 신문에, 천안함 침몰과 관련해 공격이란 단어를 반복적으로 사용한 것과, 침몰이 내부폭발이나 기계 결함에 의한 것이 아님을 지적한 것은 북한의 책임을 충분히 거론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외교관은 또 성명 초안이 한반도 정전협정의 준수를 촉구하고 있는 것 역시 천안함 공격이 북한의 정전협정 위반임을 내비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