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북한 반응 봐가며 유연화 폭 속도 조절”


류우익 통일부 장관 (자료사진)

류우익 통일부 장관 (자료사진)

한국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한국 정부의 대북 유연화 조치에 대한 북한의 호응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의 반응을 봐가며 대북 유연화 조치의 폭과 속도를 조절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류우익 통일부장관은 남북관계와 관련해 여유를 갖고 북한의 호응을 기다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최근 한국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한 유연화 조치에 대해 북한이 다소 소극적으로 반응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류 장관은 “여유를 갖고 정책의 내실을 다지면서 남북관계의 주도권을 계속 가지고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의 통일부는 28일 북한의 반응을 봐가며 대북 유연화 조치의 폭과 속도를 조절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산가족 상봉 문제도 주도권을 갖고 가는 과정 중 하나라며 여건이 조성되면 조속히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그러나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에 대한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 없이 대규모 식량지원이나 경협에 나서는 것은 어렵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류우익 장관은 이어 북한이 한국군의 훈련에 대해 ‘청와대 불바다’란 표현으로 강도 높게 비난한 것과 관련해 “적절하지는 않지만 민감하게 반응할 일은 아니라고 본다”며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습니다.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선 현재로선 고려하고 있지 않지만, 그렇다고 가능성을 전혀 배제하진 않고 있다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류 장관은 또 납북자와 국군포로 송환은 한국 정부가 책임지고 추진해야 할 과제라며 위원회 등의 형식으로 올해 안에 범정부 차원의 기구를 발족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선 현 시점에선 높지 않지만 내년 강성대국 진입을 맞아 대내외에 성과를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에서 그런 발상을 할 여지는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류 장관은 특히 리비아의 카다피 정권이 무너진 것은 핵을 포기해서가 아니라 국민을 학대하고 이웃나라와 잘 지내지 못해 외면당했기 때문이라며 북한이 카다피 정권이 핵을 포기해서 무너졌다고 생각한다면 큰 잘못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국가 권력은 핵이 아닌 국민이 지키는 것이라며 북한도 핵이 체제를 지켜줄 것이란 생각보다 주민이 지켜줄 수 있도록 주민들에게 잘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최근 미국과 중국을 방문한 결과에 대해선 한국의 정책에 대한 이해와 지지를 이끌어내는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하고, 통일 외교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미국과 일본, 중국에 파견된 통일관을 독일과 러시아에도 보내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