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인권대표 "북한인권결의 후속조치 적극 추진 중"


10일 스위스 제네바의 유엔 유럽본부에서 개막한 유엔 인권이사회 제26차 정기이사회에서 참석자들이 나비 필레이 유엔 인권최고대표의 연설을 듣고 있다.

10일 스위스 제네바의 유엔 유럽본부에서 개막한 유엔 인권이사회 제26차 정기이사회에서 참석자들이 나비 필레이 유엔 인권최고대표의 연설을 듣고 있다.

유엔 인권이사회 제26차 정기이사회가 10일 스위스 제네바의 유엔 유럽본부에서 시작됐습니다. 첫 날부터 북한인권 현장사무소의 한국 설치 문제가 주요 현안으로 떠올랐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나비 필레이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이날 개막연설에서, 지난 3월 제25차 정기이사회에서 채택된 북한인권 결의안의 후속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팔레이 최고대표] "OHCHR has also been active in follow up……"

필레이 대표는 한국이 북한인권 현장사무소 설치 제안을 수용했음을 지적하면서, 사무소 개설을 위한 실무적인 문제에 대한 합의가 신속히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필레이 대표는 이어 유엔 안보리에서 인권 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안보리가 북한인권과 관련해 ‘아리아 포럼’이라는 방식의 비공식 회의에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위원들을 초청해 북한인권 상황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많은 안보리 이사국들이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의 보고서를 공식으로 검토하고 북한의 인권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 ICC에 회부하는 방안을 지지한다는 사실에 고무됐다고 필레이 대표는 밝혔습니다.

제네바주재 일본대표부의 오카다 다카시 대사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가 순조롭게 출범할 수 있도록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제네바주재 한국대표부의 안영집 차석대사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 설치는 유엔 인권이사회의 의지를 보여주는 한 가지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안영집 차석대사] "The establishment of the field-based structure… "

안 대사는 한국 정부가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와 긴밀히 협력해 현장사무소 출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제네바주재 북한대표부의 서세평 대사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 한국 설치를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녹취: 서세평 대사] "The DPRK denounce it as a politicization…"

현장사무소는 인권 보호와 증진과는 아무런 상관없는 인권의 정치적 도구화에 불과하다는 겁니다.

유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 설치는 유엔 인권이사회가 지난 3월 채택한 북한인권 결의안에 포함된 권고안 가운데 하나입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가 수집한 자료와 증거를 토대로 북한의 반인도 범죄에 대한 책임 소재를 묻기 위한 작업을 지원하는 한편, 북한의 인권 침해 증거를 기록하고 보존하는 역할을 맡게 됩니다.

유엔 인권이사회 26차 정기이사회는 오는 27일까지 계속됩니다.

특히 오는 18일에는 마르주키 다루스만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북한인권 관련 상호대화 회의에 참석해 북한의 인권 상황을 자세히 설명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