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UNDP '북한 인구 26%만 전력 사용'


불빛이 전혀 없는 북한의 시골마을 저녁 풍경(위) (동영상 캡처). 불빛이 휘황찬란한 평양의 고층아파트와 극적인 대조를 이룬다.

불빛이 전혀 없는 북한의 시골마을 저녁 풍경(위) (동영상 캡처). 불빛이 휘황찬란한 평양의 고층아파트와 극적인 대조를 이룬다.

북한 인구의 26% 만이 전력 사용이 가능하다고 유엔이 밝혔습니다. 북한은 또 1인 당 전력 사용량도 계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유엔개발계획 UNDP는 최근 발표한 ‘2012 아시아태평양 지역 인간개발 보고서’에서, 2009년 현재 북한의 전체 인구 중 26%만이 가정에서 전기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20개 아시아 국가 중 하위 5위 수준입니다. 북한 보다 전력 사정이 좋지 않은 아시아 나라는 전력 사용 인구가 24%인 캄보디아, 22%인 동티모르, 15.5%인 아프가니스탄, 13%인 버마 등이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을 비롯한 일부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은 사하라 사막 이남 국가들보다 전력 공급 수준이 낮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싱가포르가 인구 100%에 전기를 공급하며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고, 중국과 말레이시아도 99.4%의 인구에 전기를 공급하며 뒤를 이었습니다. 한국과 일본의 경우 2009년 수치는 집계되지 않았습니다.

2009년 현재 전세계적으로는 80.5%가 전기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1인당 전력 사용량도 1990년 이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990년 북한 주민 1명이 단위시간 당 사용한 전력량은 1천246 kWh(킬로와트시)였지만, 2000년에는 713 kWh로 크게 줄고, 2008년에 809 kWh로 다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08년에 북한에서 생산된 전력의 60.6%는 수력발전, 36%는 석탄 화력발전, 3.4%는 석유 화력발전이었습니다.

전력을 포함해 1년 동안 북한에서 생산된 모든 형태의 에너지 총량도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 북한의 에너지 생산량은 2천30만toe (석유환산톤)으로 아시아의 개발도상국 16개국 중 하위 5위를 기록했습니다. 연간 에너지 생산량은 캄보디아가 3백70만toe로 가장 낮았고, 중국이 20억 8천490만toe로 가장 높았습니다.

Toe 각기 다른 에너지원을 발열량에 기초해 석유의 발열량으로 환산한 양을 말합니다.
북한은 2천30만toe 중 1백만 toe를 수출하고 나머지를 사용했습니다. 사용된 에너지 중 89%는 화석연료, 11%는 재생가능한 에너지였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의 소리,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