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UNDP, `지난 10년간 북 어린이 43% 발육부진’


북한 청진시 고아원 영양부족 상태인 아동들 (자료사진)

북한 청진시 고아원 영양부족 상태인 아동들 (자료사진)

지난 10년 간 북한 어린이 43%가 영양실조로 키가 자라지 않는 발육부진을 겪었다고 유엔개발계획이 밝혔습니다. 반면 한국은 생활과 교육 수준이 전세계 상위권으로 꼽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엔개발계획은 지난 2000년부터 2009년까지 북한의 5 살 미만 어린이 중 43.1%가 영양실조로 나이에 비해 키가 작은 발육부진 (stunt)을 겪었다고 밝혔습니다.

UNDP가 2일 공개한 ‘2011 인간개발 보고서’(Human Development Report 2011)에 따르면, 같은 기간 5 살 미만 북한 어린이 중 20.6%가 영양실조로 키에 비해 몸무게가 가벼운 체력 저하 (waste)를 겪었습니다.

북한 주민들은 식량난 뿐아니라 자연재해로도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는 2001년에서 2010년 기간 동안 매년 북한 인구 1백만 명 중 7천513명이 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었으며, 자연재해로 인한 사망자는 1백만 명 당 5명이었습니다.

북한의 평균 기대수명은 68.8살이지만, 이 중 질병이나 부상 기간을 제외한 건강수명은 59살로 나타났습니다.

또 2011년 현재 북한 인구 2천4백50만 명의 평균 나이는 32.9살, 전체 인구 중 어린이와 노인 비율은 47.4%로 나타났습니다.

성 평등과 관련해서는 근로연령대의 북한 여성 중 55.1%가 노동 시장에 참여하고 있으며, 북한 의회의 15.6%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평균수명과 생활수준, 교육, 수입 등 인간개발의 핵심 분야들을 종합평가해 산출하는 인간개발지수HDI에서 북한은 자료부족으로 순위에서 제외됐습니다.

한국은 세계 15위를 차지했고, 노르웨이, 호주, 네덜란드, 미국이 1위에서 4위를 차지했습니다. 최하위권에는 187위를 차지한 콩고민주공화국을 비롯해 대부분 아프리카 국가들이 포함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