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군축위원회, 핵물질 생산 금지 결의안 채택


북한의 미사용 핵 연료봉 (자료사진)

북한의 미사용 핵 연료봉 (자료사진)

유엔 군축위원회가 전세계적인 핵 물질 생산을 금지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결의안이 유엔총회를 통과하면 북한 핵 문제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됩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전세계적인 군축과 국제안보를 다루는 유엔 제1위원회가 지난 26일 ‘핵 물질 생산과 핵 폭발장치 금지’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이번 결의안은 세계 각국이 비핵화를 위해 국제법을 준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결의안은 또 비핵화를 위해 핵 물질과 핵무기 생산을 금지하는 다자적인 협의체가 구성돼야 한다며 “2012년 말까지 이를 위한 포괄적인 프로그램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결의안은 이같은 방안을 실천하기 위해 유엔 회원국들이 유엔 군축위원회의 테두리 안에서 협상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관측통들은 이 결의안이 유엔총회에서 채택될 경우 핵무기를 개발하는 북한에 정치적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앞서 유엔 군축회의에 참석한 북한 대표는 포괄적인 핵실험 금지와 보편적인 핵확산금지조약 (NPT) 적용에 반대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캐나다가 제출한 이번 결의안은 151개국이 찬성하고 23개국이 기권했으며, 북한과 파키스탄 두 나라가 반대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