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대북 지원 예산 목표액의 10% 확보에 그쳐


북한에 식량을 지원하려는 유엔이 자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대북 지원을 제대로 하려면 2억 달러가 필요한데 지금까지 확보한 돈은 목표액의 10%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는 올해 북한에 대한 유엔의 인도적 지원 규모를 2억1천9백만 달러로 확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세계식량계획 WFP, 세계보건기구 WHO, 유엔아동기금 UNICEF, 식량농업기구 FAO, 유엔 인구기금 UNFPA 등 5개 기구들이 올 한해 북한에서 펼칠 인도주의 사업에 필요한 예산입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는 16일 발표한 ‘2011년 1분기 인도주의 모금 보고서’에서, 당초에는 8천2백4십만 달러 상당의 대북 지원을 계획했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2-3월 북한에서 조사를 실시한 결과 6백10만 명의 주민들이 식량난에 시달리고 있어 지원을 확대하게 됐다고 OCHA는 설명했습니다.

OCHA는 또 식량뿐 아니라 보건, 농업, 식수, 위생 등 다양한 분야에서 대북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이 올해 계획하고 있는 대북 인도주의적 지원 2억1천9백만 달러 중 대부분은 식량 지원으로, 약 1억 8천만 달러에 달합니다.

유엔은 하지만 계속해서 자금난을 겪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현재까지 목표 모금액의 10% 정도인 2천1백50만 달러를 확보했을 뿐이라는 것입니다.

그나마 대부분의 자금은 유엔의 자체 자금인 중앙긴급구호기금 CERF에서 제공됐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OCHA에 따르면 올해 북한에 인도주의적 자금을 제공한 국가는 스웨덴, 프랑스, 스위스, 이탈리아 등 4개 국가에 불과합니다.

국제사회는 천안함 사태 등 한반도 상황과 식량의 분배감시 등에 대한 우려로 자금 지원을 꺼리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