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외교부 북한 여행 경고 '한글 서적 휴대 말아야'


지난해 7월 평양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개선문 인근 기념품 가게에서 밖을 내다보고 있다.

지난해 7월 평양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개선문 인근 기념품 가게에서 밖을 내다보고 있다.

영국 정부가 자국민들에게 북한 여행 시 한글 서적을 휴대하지 말라고 권고했습니다.

영국 외교부는 10일 이 같은 내용의 북한여행 주의보 수정안을 발표했습니다.

종교적 내용 등에 대해 한글로 쓴 책이나 문서를 가지고 북한에 가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영국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미국인 관광객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 씨가 최근 북한에 억류된 것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지난 6일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미국인 파울 씨를 억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은 파울 씨 억류 이유에 대해 밝히지 않았지만, 일본 언론은 파울 씨가 호텔에 성경을 남겨 둔 것이 억류 이유라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영국 외교부는 기존의 북한여행 주의보도 여전히 유효하다며, 북한의 정치 상황이 최근 몇 달 동안 상대적으로 조용하지만 언제든지 빠르게 변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