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위성락 본부장, “남북 비핵화 회담 생산적 결과 나오게 최선”


비핵화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에 도착한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비핵화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에 도착한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북핵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남북 2차 비핵화 회담에서 생산적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북한도 이번 회담에서 6자회담 재개 문제 해결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일 것으로 예상돼 회담 결과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1일 열리는 남북 2차 비핵화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0일 한국을 떠나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위 본부장은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두 번째 대화이니만큼 생산적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회담 의제와 관련해 “1차 협의 때부터 제기한 이슈가 있다”며 “북한의 관심사가 있으면 경청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위 본부장과 북한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리용호 외무성 부상은 21일 오전 베이징 시내 모 호텔에서 2차 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6자회담 한국 측 차석대표인 조현동 외교통상부 북핵기획단장과 북한 측 차석대표 최선희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은 20일 오후 베이징 시내에서 2차 비핵화 회담을 위한 실무 예비접촉을 가졌습니다.

양측은 실무접촉에서 비핵화 회담의 형식과 의제를 놓고 사전 조율작업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북 양측 수석대표들은 또 베이징에 머무는 동안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각각 별도로 만나 6자회담 재개 조건과 수순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번 회담에 열린 자세로 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조병제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20일 서울 외교통상부 청사에서가진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북한의 사전조치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루면서 비핵화와 관련된 현안 전반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한 측으로부터 사전조치가 이뤄진 상태에서 6자회담 개최를 위한 여건이 조성될 수 있다는 원칙을 갖고 회의에 임할 계획입니다, 물론 대화가 이뤄지는 과정에서 열린 입장에서 회의에 임할 계획입니다.”

정부 고위당국자도 이날 한국의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기존 원칙에 따라 대처한다는 게 기본입장이지만 열린 자세로 유연하게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어떤 특정 프로그램이 아니라 비핵화의 진전을 기할 수 있도록 전반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며 “남북 비핵화 회담은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매우 긴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다른 정부 당국자는 “북한도 남북회담의 중요성을 확실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6자회담 재개 문제를 풀기 위해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나올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그동안 미국과 일본과 한 목소리로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의 중단, 국제원자력기구 사찰단 복귀, 핵과 장거리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 실험 잠정중단 선언, 그리고 9.19 공동성명 이행 의지 확인 등을 북한의 사전조치로 요구해왔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조건 없는 6자회담 재개로 맞섰습니다.

다만 북한은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중단 문제를 제외한 다른 사전조치들에 대해선 모호하게 나마 협상의 여지를 남겨두는 태도를 보였었습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이 이번 회담에서 1차 회담 이후 두 달 동안 정리한 자신들의 진전된 입장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이번 남북간 비핵화 회담에서 나름대로 분위기가 어느 정도 좋은 결과가 나와야만 북-미 대화 향후 6자대화에서도 긍정적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을 북한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이번에 한국이 원하는 즉, 사전조치 가운데 조금 더 진전된 입장을 내보이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하고…”

반면 어떤 구체적인 성과가 나오기 보다는 이번 회담 이후 열릴 가능성이 높은 미-북 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의중을 보다 구체적으로 파악하는 자리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