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터키, 시리아 주재 대사관 폐쇄


시리아 유혈사태 중단을 촉구하는 터키 이스탄불의 시위대 (자료사진)

시리아 유혈사태 중단을 촉구하는 터키 이스탄불의 시위대 (자료사진)

터키 정부가 악화되는 안보 상황을 이유로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재 자국 대사관을 폐쇄했습니다.

이로써 터키 정부의 시리아 내 대사관 활동이 중단됐으며, 터키 외교관들은 모두 철수했습니다.

한때 시리아의 동맹국이었던 터키는 지난 1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시리아의 유혈 사태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여 왔습니다.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의 반정부 시위대에 대한 유혈 진압으로 약 1만7천 명의 시리아인들이 터키로 망명했습니다.

한편 오는 4월1일 터키 수도 이스탄불에서는 시리아 사태 해결을 위한 “시리아의 친구들” 회담이 예정돼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