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국무장관 후보' 롬니와 회동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과 밋 롬니 전 주지사가 19일 뉴저지 주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회동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과 밋 롬니 전 주지사가 19일 뉴저지 주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회동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최근 백악관 참모와 안보 책임자들을 지명한 데 이어 주요 내각 후보군에 오른 주요 인사들과 잇따라 만나고 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토요일(19일) 뉴저지 주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와 회동했습니다.

2012년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롬니 전 주지사는 대선 초반 트럼프 당선인을 강하게 비판했던 정치인이지만, 현재 국무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회동 후 기자들에게 롬니 전 주지사와의 만남이 잘 끝났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앞서 대선 기간 트럼프 후보를 가짜, 사기꾼이라고 묘사했던 롬니 주지사는 기자들에게 이번 회동에서 트럼프 후보와 국제 현안에 대해 매우 철저하고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국무장관 직책 제안 등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일요일(20일) 상무장관 후보로 언급되고 있는 투자자 출신 윌버 로즈와 기업인인 데이빗 맥코믹과 더불어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 등을 만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