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장관 “미-한-일 3각 동맹체제 생각 안 해”


김관진 국방장관

김관진 국방장관

한국의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오늘 (20일) 북한-중국-러시아 협력체계에 대응해 미국과 한국, 일본간 동맹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내부적으로 심상치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까지 완벽히 통제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의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20일 아직까지 미국과 한국, 일본간 동맹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조심스런 입장을 보였습니다.

김 장관은 20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현대경제연구원 등이 주최한 조찬 강연에서 “미국-한국-일본의 3각 동맹이 나올 경우 한반도 전략적 입지상 어려움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또 북한이 내부적으로 심상치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까지 완벽히 통제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과거 일본 내 한인들이 많이 북한에 들어갔지만 아무 일도 없었던 이유는 완벽한 통제체제가 작동했기 때문이며, 북한의 내부체제는 굳건하다는 겁니다.

북한의 추가 도발 시 대응 방안에 대해선 휴전협정 이후 북한은 도발과 협상을 반복해 왔다며 이제 북한이 도발하면 응징하지 않으면 안 되는 시기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핵 개발에 대응해 미국의 전술핵을 재배치하는 것에 대해선 ‘전술핵은 우리 것이 아니고 공식적으로 비핵화 원칙에 찬성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어 지난 14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의 천빙더 인민해방군 총참모장과의 회담에서 천 총참모장이 미국을 비난한 것과 관련해 “미-중 관계를 봐야 한다”며 “겉으론 평화를 얘기하지만 어느 나라든 선언적 전략과 내부 전략이 다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