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태국 반정부 시위, 유혈 사태 발생


태국에서 계속되고 있는 반정부 시위가 새로운 폭력 사태로 치닫고 있습니다. 태국 군과 경찰은 수도 방콕의 상업지역을 점거하고 있는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작전을 펴고 있는데요. 밤새 군경과 시위대의 충돌로 적어도 한 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다쳤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태국 군경이 오늘 ‘붉은 셔츠’로 불리는 반정부 시위대에 대한 진압 작전을 펼쳤습니다. 군경은 시위대에 최루탄을 쐈고, 시위대는 경찰 버스에 불을 지르며 맞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밤새 총소리가 멈추지 않았고 한 건물에서는 수 발의 총탄 흔적이 발견됐습니다. 일부 상가와 방콕 주재 외국대사관들도 잇따라 폐쇄됐습니다.

태국 당국은 지난 두 달 간 방콕 중심가를 점거해온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3만 명의 무장 병력을 배치했습니다. 태국 당국은 또 시위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15개 주에 추가로 비상사태령을 내렸습니다.

충돌 지역 통행이 차단되면서 이 지역 내 대중교통 수단이 마비됐습니다.

방콕의 상업 중심가인 라차프라송 거리에 있는 수많은 상점들은 지난 달 초부터 영업을 중단해 수백 만 달러의 손실을 입었으며 실업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태국 군경은 교통과 통행이 차단된 실롬 거리에 대기 중입니다. 이 지역의 한 주민은 무장병력의 주둔을 환영했습니다.

태국 국민들은 군경과 왕실을 사랑하며, 군경의 거리 주둔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겁니다.

시위 지도자들은 군경의 강경 진압에 강력히 맞설 것이라며 지지자들에게 방콕의 다른 지역에서 시위에 가담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위 지도부의 균열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정부의 11월 조기총선 약속을 받아들이고 시위를 끝내자는 일부의 주장 때문입니다.

이에 앞서 반정부 시위 지도부 중 가장 강경파로 분류되는 카티야 사와스디폰이 13일 의문의 저격을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혼수 상태에 빠져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