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정부군, 북부 도시 장악 ’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정부군의 발포로 숨진 반정부 시위자들의 장례식이 열리고 있다.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정부군의 발포로 숨진 반정부 시위자들의 장례식이 열리고 있다.

시리아는 정부군이 터키와 접경을 이루고 있는 북부 도시 지스르 알-수그우르를 장악했다고 밝혔습니다.

서방측 언론들은 시리아 정부군이 12일 늦게 이 도시를 장악했다고 시리아 텔레비전 방송과 군 당국이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시리아의 인권 운동가들은 탱크와 무장 헬기의 지원을 받은 정부군이 이 도시를 두 방향에서 맹공격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군은 무장 괴한들이 도로와 교량들에 설치해놓은 폭발물들을 제거한 뒤 시내로 진입했다고 시리아 국영 언론은 보도했습니다.

터키에 인접해 있는 이 도시는 지난 몇일 사이 군사 작전의 중심지가 되고 있습니다. 수 천명의 현지 주민들은 유혈사태를 피해 터키로 탈출했습니다.

한편 프랑스는 12일 지스르 알-수그우르에서 중화기를 사용하는 등 점점 심해지는 시리아 정부의 무자비한 탄압 조치들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영국의 윌리엄 헤이그 외무 장관 역시 시리아에서의 폭력 사태를 비난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