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총회, 시리아 결의안 초안 회람 중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대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대

시리아 정권의 폭력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다음 주 유엔총회에 제출될 예정입니다. 시리아에서는 오늘도 반정부 시위대에 대한 아사드 정권의 유혈진압이 계속됐습니다. 이에 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시리아 정권의 유혈진압을 끝내기 위한 유엔의 압박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유엔 회원국들은 현재 사우디아라비아가 작성한 시리아 결의안 초안을 회람하고 있습니다. 이 결의안은 바사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퇴진과 정부군의 유혈 진압 중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유엔 소식통들에 따르면 결의안은 일주일 전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부결된 결의안과 비슷하며 시리아에 대해 유엔특사를 임명하는 안이 새롭게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음주쯤 유엔총회에 제출될 이 결의안은 유엔안보리와 달리 어떤 나라도 거부권을 행사할 수 없습니다.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러시아와 중국은 지난 주 시리아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해 결의안을 부결시킨 바 있습니다. 하지만 유엔총회 결의안은 표결을 통해 채택되더라도 유엔안보리와 같은 법적 강제력은 없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작성한3 쪽 분량의 새 결의안은 주민들과 시위자들에 대한 아사드 정권의 살인과 처형, 구금, 고문, 성적 폭력, 어린이들을 방치하는 행위들에 대해 규탄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리아에서 국민의 기본적인 자유 유린 등 조직적인 인권 탄압이 광범위하게 지속되고 있다는 겁니다.

대학살 방지와 국민보호 책임에 관한 유엔 인권 전문가들은 아사드 정권의 이런 인권 탄압 행위들이 국제법에 따라 반인도범죄에 해당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유엔총회는 오는 13일 나비 필레이 유엔인권최고대표를 출석시킨 가운데 시리아 사태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한편 시리아에서는 정부군의 유혈진압이 오늘(11일)도 계속됐습니다.

반정부 운동가들은 지난 10일 하루동안 홈스에서 16명, 수도인 다마스커스에서 15명이 숨지는 등 적어도 52명이 정부군에 사살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홈스시를 둘러싸고 있는 정부군이 박격포 공격과 저격을 계속하고 있으며, 시위대는 식량과 물자가 고갈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유엔은 지난해 3월 시리아에서 반독재 시위가 시작된 후 6천여명이 사살된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반정부 운동가들은 7천명 이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리아 정부는 적어도 정부군 2천명이 무장 폭력단과 테러집단의 공격으로 사망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앞서 로버트 포드 시리아 주재 미국대사는 10일 인터넷 사회연결망 써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시리아를 촬영한 위성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들은 홈스와 자바다니, 란쿤 등 여러 도시 외곽에 중무중한 시리아 정부군이 배치된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포드 대사는 위성사진을 통해 시리아 정권이 박격포와 대포로 주민들을 공격하고 있다는 반정부 시위대의 발표가 사실로 입증됐다고 밝혔습니다. 포드 대사는 진실은 명확해졌다며 시리아 정부는 민간인들에 대한 폭력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