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공화당 경선후보들, 유세 총력


5일 오하이호 칸톤 시에서 선거유세 중인 미트 롬니 후보.

5일 오하이호 칸톤 시에서 선거유세 중인 미트 롬니 후보.

미국 공화당의 대통령 경선 후보들이 10개 주에서 동시에 경선이 치러지는 이른바 수퍼 화요일을 하루 앞두고 5일 유세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10개주 가운데 최대 경합지역으로 알려진 오하이오주의 경우 미트 롬니 전 메사추세츠 주지사와 릭 샌토럼 전 상원의원이 박빙의 승부를 벌이고 있습니다.

퀴니피액 대학교가 최근 오하이오주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롬니는 34%의 지지율로 샌토럼을 3% 포인트차 앞섰습니다. 오하이오는 한달 전만에도 샌토럼이 선두를 유지했던 곳입니다.

공화당 경선은 이제 중반전을 치르면서 이번 수퍼 화요일 결과에 따라 상대 오바마 대통령에 맞설 대선 후보를 가늠하게 될 전망입니다. 이번 수퍼화요일에는 모두 419명의 대의원들이 후보들의 득표율에 따라 할당됩니다.

오는 8월 전당대회에서 대통령 후보로 지명되기 위해서는 1천144명의 대의원을 확보해야 합니다. 현재까지는 롬니 후보가 203명의 대의원을 확보해 가장 많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