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살된 영아의 홍역 예방접종 실태


홍역 예방접종캠페인에 참여한 케냐의 어린이들

홍역 예방접종캠페인에 참여한 케냐의 어린이들

숫자를 알면 세계가 보인다. 재미있는 통계를 통해 곳곳에 숨어있는 정보를 알아보는 숫자로 보는 세계입니다. 오늘은 태어나서 한살이 된 영아에 대한 홍역 예방접종 실태에 관한 통계를 살펴 보겠습니다.

홍역은 홍역 바이러스에 의해 생기는 전염성 질환으로 돌 전후 1번, 여섯 살 경에 한 번, 이렇게 예방 주사만 맞으면 예방할 수 있는 병 입니다. 그런데, 지구상에는 아직도 홍역으로 죽어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 수도 굉장히 많은데요, 매 시간 18명의 사람들이 홍역으로 숨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평균 하루에 450명의 사망자가 나오는 것 입니다.

세계 보건 기구는 지난 2천 8년 한해 홍역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16만 4천명이라고 밝혔는데요, 대다수의 피해자는 5살 미만의 아이들이었습니다. 그럼, 첫 번째 생일을 맞이한 영아들 가운데 홍역 예방 주사를 맞지 못한 아이가 가장 많은 나라는 어디일까요?

세계 보건기구에 따르면 한 살 경의 유아들 가운데 홍역 예방 주사를 맞지 못한 아이가 가장 많은 나라는 차드 입니다. 돌이 된 영아의 23%만이 홍역 예방 접종을 하고 있었습니다. 2위는 소말리아로 24%의 영아가 홍역 예방 주사를 맞았습니다. 차드와 소말리아를 제외한 다른 나라의 한 살 영아의 홍역 예방 접종은 모두 45% 이상을 기록했습니다. 남북한의 경우는 홍역 예방 접종이 모두 90% 이상이었습니다.

백신, 북한에서는 왁찐 이라고도 하는데요, 병원체, 그러니까 항원을 약하게 만들어 인체에 주입해 항체를 형성해서 그 질병에 저항하는 면역성을 가지게 하는 의약품 입니다. 그럼 홍역 백신 이외에 영 유아에게 꼭 맞혀야 하는 예방 주사는 뭐가 있는지도 살펴볼까요?

필수 예방 접종, 먼저, 결핵, 생후 4주 이내에 접종해야 합니다.

DPT와 소아마비 예방 접종, 생후 2개월 첫 번째 접종이 이뤄져야 합니다. DPT는 디프테리아, 백일해, 파상풍의 약자로 이 세가지 질병을 동시에 예방하기 위한 접종입니다. 그리고 마지막 B형 간염, 생후 2개월부터 첫 접종을 시작합니다.

숫자로 보는 세계! 오늘 이 시간에는 왁찐, 아이들이 꼭 맞아야 하는 예방 주사의 종류와 홍역 예방 접종 통계 살펴봤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