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유용한 대화 이뤄질 수 있도록 환경 조성해야”


크롤리 차관보

크롤리 차관보

북한은 유용한 대화가 이뤄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책임이 있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최근 열린 남북 군사실무회담이 생산적이었다는 조짐은 볼 수 없었다며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의 필립 크롤리 공보 담당 차관보는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과의 대화에 관한 미국의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There are things that North Korea...”

어떠한 대화를 하든 그것이 유용한 대화가 될 수 있도록 북한이 올바른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는 겁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미국이 남북한과의 3자 대화를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한 질문에 즉답을 피한 채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남북 군사실무회담에서 북한이 생산적인 대화를 가질 기회가 있었지만 결국 회담장을 박차고 나갔다며, 남북간 회담이 생산적이었다는 조짐은 볼 수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북한이 약속을 지키겠다는 뜻을 진지하게 먼저 보여주면 미국도 북한과의 대화와 관련해 무엇이 적절한지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북 식량 지원과 관련해 크롤리 차관보는 북한의 식량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미국의 기본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Our policy with respect to...”

대북 지원에 관한 미국의 정책은 지원 필요성에 대한 평가와 함께 지원된 식량이 의도된 수혜자들에게 제대로 제공되는지 신중하게 감시하는 것이라고 크롤리 차관보는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