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 도발, 고립만 자초할 것’


미국 국무부.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 (자료사진)

북한은 최근 한국 서해에서 실시된 미군과 한국 군의 정례적인 합동 군사훈련을 비난하면서 핵 억제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이에 대해 북한에 자제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위협과 도발은 고립만을 자초할 것이라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다라 파라디소 대변인] “We have no hostile intent toward the DPRK. We remain prepared to fully meet our obligations under the US-ROK Mutual Defense Treaty…”

미 국무부의 다라 파라디소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25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미국은 북한을 적대시할 의도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이 이날 자위적 핵 억제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한 데 대해 미국 정부의 입장을 분명히 한 겁니다.

파라디소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같은 성명에서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심각한 도발이라고 비난한 것과 관련해, 양국 군이 연례적 방어훈련을 실시하고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다라 파라디소 대변인] “The recently held joint US-ROK military exercises are routine, and previously scheduled. There’s nothing provocative, unusual, or threatening about the exercises…”

파라디소 대변인은 미군과 한국 군은 상호 운용능력과 대비태세 강화를 위해 합동훈련을 늘 해온 만큼 이번 훈련에도 도발적이거나 위협적인 성격은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 백성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