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추가 도발 않겠다는 공개 약속 필요”

  • 윤국한

크롤리 국무차관보 (자료사진)

크롤리 국무차관보 (자료사진)

미국은 남북한 간 대화를 권장하지만, 대화가 생산적이고 건설적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기 위해 북한이 먼저 취해야 할 조치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반도에서 긴장을 완화하는 문제에 대해 진지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는 것입니다.

북한은 최근 잇따른 성명과 통지문을 통해 한국 정부에 대화를 제안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천안함 격침과 연평도 포격 등 도발에 뒤이은 북한 측의 대화 공세에 대해 한국 정부는 진정성이 없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10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를 주저하는 이유를 잘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We went through, you know, last year..”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 담당 차관보는 지난 해 천안함과 연평도 도발 국면에 이어 북한은 이번에는 대화를 요구하는 구애 국면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구애 국면에서 북한이 해야 할 일은 한국과 지속적이고 건설적인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진정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미국의 입장은 남북한 간 대화를 권장하는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대화에 앞서 북한이 취해야 할 조치들이 몇 가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First and foremost, if North Korea makes a public pledge,..”

북한은 한국 측에 대화가 건설적이 될 것임을 확신시키기 위해 취해야 할 조치가 많으며, 무엇보다도 추가적인 도발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공개적으로 하는 것이 대화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의미 있는 조치가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어 북한이 말로써 옳은 일을 거론하는 것도 도움이 되겠지만 정말로 중요한 것은 일상적인 행동에서 뭔가 달라진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