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해외 은행 내 북한 자금 동결 가능성 시사

  • 윤국한

크롤리 차관보

크롤리 차관보

미국 국무부가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대북 제재의 하나로 해외 은행에 유치된 북한 자금을 동결할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필립 크롤리 공보 담당 차관보는 23일 해외 은행의 북한 자금을 동결하는 일은 미국 국내법에 따라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해외 은행의 북한 자산에 대한 동결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국제적으로나 국내적으로 북한에 대해 취할 수 있는 조치가 많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어 미국은 북한 정권이 노선을 변경하도록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그동안 다양한 조치들을 취해왔다며, 미국은 항상 북한 정권을 압박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와 관련해 북한이 자금과 상품들을 곳곳으로 이동시키고 있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이 때문에 미국의 입장에서는 다양한 대북 제재 방안들을 검토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앞서 일본 언론은 미국 정부가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대북 제재 조치의 하나로 북한 자금을 관리하는 복수의 아시아 은행들의 미국 내 거래를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었습니다.

미국은 지난 2005년 북한의 불법자금에 대한 돈 세탁 혐의를 들어 마카오 소재 방코델타아시아 (BDA) 은행을 금융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이 은행 내 북한 자금 2천5백만 달러가 동결되고, 해외 은행들은 이 은행과의 거래를 단절했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