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의 비밀접촉 주장, 남북관계 개선에 도움 안돼”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 (자료사진)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 (자료사진)

한국이 남북 비밀접촉에서 정상회담을 간청했다는 북한의 주장은 남북관계 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미국 국무부가 지적했습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이번 주장이 그동안 북한이 해왔던 주장과 별로 다를 게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북한의 이번 발언이 한반도의 긴장 고조를 의미하는지는 알 수 없다며 북한 문제에 어떤 진전이 있으려면 북한이 먼저 도발행위 중단 등 행동의 변화를 보여 남북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토너 부대변인은 남북 비밀접촉에 관한 북한의 이번 폭로가 대북 식량지원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식량지원과 대북 정책은 별개 사안이라는 겁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현재 미국 정부의 식량 평가단이 북한에서 활동 중이라며 평가 결과가 나오면 이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중시하는 것은 북한 주민들이 제대로 식량을 전달받을 수 있는 투명한 분배 감시 장치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