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도발과 정반대의 결정적 움직임 보여야’


남측을 주시하는 판문점의 북한 경비병 (자료사진)

남측을 주시하는 판문점의 북한 경비병 (자료사진)

북한은 도발과 정반대 방향의 분명하고도 결정적인 움직임을 보여야 한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남북한 비핵화 회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어서 주목됩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의 고위 관리는 18일 남북한간의 비핵화 회담이 열리기 전에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해야 할 일이 더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북한이 남북회담에 나올 징후를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분명한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As you’ve well ...”

북한이 지난 몇 달간 군사도발을 일으키지 않았다는 사실만으로는 충분치 않으며, 도발과 정반대 방향의 분명하고도 결정적인 움직임이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미국이 북한 핵 문제를 풀기 위한 외교적 관여를 검토하고 6자회담에 대해 언급하기 위해서는 먼저 남북한의 화해가 성공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게 미국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북한의 사과가 6자회담 재개의 전제조건은 아니라는 한국 측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I think it’s fair...”

미국은 한국의 입장을 적극 지지하며 상황 진전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기 원한다는 겁니다.

국무부 고위 관리도 지난 해 북한의 도발로 해군 장병이 희생되고 민간인들이 공격을 받은 나라는 한국인 만큼 한국이 북한과 다시 접촉할 준비가 돼 있다면 미국도 이를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남북 비핵화 회담에서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사건이 의제로 다뤄져야 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한국의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에 대한 북한의 사과가 6자회담 재개의 전제조건이라기보다는 회담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