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리랑카 불교-이슬람교도 충돌 3명 사망


16일 스리랑카 알루트가마에서 이슬람 교도의 집이 극단주의 불교 단체의 공격으로 불에 탔다.
스리랑카 남부 지역에서 불교도들과 이슬람교도들 간에 충돌이 벌어져 3명이 사망했습니다.

경찰은 또 어제(15일) 밤 알루트가마 마을에서 발생한 이번 폭력 사태로 수십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언론은 이날 불교 극단주의 단체인 ‘보두 발라 세나’의 대표 법사가 설법을 한 직후 사태가 벌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두 발라 세나’ 단체는 최근 수년 동안 반 이슬람주의 운동을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스리랑카에서는 전 국민의 70%가 불교를 신봉하고 있으며, 이슬람교는 7.5%로 소수 종교에 해당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