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우주비행사들, 9일새 세 번째 우주유영 성공


미국 우주비행사 테리 버츠 씨가 국제우주정거장 밖에서 우주유영을 하며 작업하고 있다.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머물고 있는 미국인 우주비행사들이 9일 사이 세 번째 우주유영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테리 버츠 씨와 버치 윌모어 씨가 차세대 우주비행선이 국제 우주정거장에 결합하는데 필요한 2백44미터짜리 전선과 데이터선 설치 작업을 완료했다고 말했습니다.

버츠 씨는 지난 주 우주유영 때처럼 물이 조금 헬멧 안으로 스며들었으나, 대수로운 일은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미국 보잉사와 스페이스 X사가 나사와 계약을 맺고, 오는 2017년까지 우주정거장에 승무원들을 실어 나를 수 있는 우주비행선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새 도킹 시설은 올해 중에 우주정거장으로 운반될 예정입니다.

지난 2011년에 나사가 미 우주왕복선을 모두 퇴역시킨 뒤, 우주정거장에 비행사들을 보내거나 귀환시키는 작업은 현재 전적으로 러시아 우주선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