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부, 총기 난사 탈영병과 군 대치 중


21일 한국 휴전선 동부전선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의 도주 사병을 검거하기 위한 검문검색이 실시되고 있다.

한국에서 육군 병장의 총기 난사로 5 명이 사망한 가운데 도주한 병사가 22일 현재 군 당국과 대치 중입니다.

한국 국방부 관계자는 강원도 고성군 명파리 민간인 통제선 지역에서 탈영병 임모 병장을 포위한 채 투항을 권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임 병장과 군 당국이 대치 중 여러 발의 사격을 주고 받았으며 소대장 1명이 총상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임 병장은 한국 시각으로 21일 밤 고성군의 육군 모 부대 GOP에서 주간 근무를 마친 뒤 복귀 중 동료들에게 수류탄을 투척하고 K-2 소총을 난사해 병사 5 명이 사망하고 7 명이 다쳤습니다.

국방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군 당국은 임 병장이 총기를 난사하고 도주한 이유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