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 미사일 대응 긴박한 움직임


북한의 장거리로켓 발사장인 평북 철산군 동창리 위성사진.

북한의 장거리로켓 발사장인 평북 철산군 동창리 위성사진.

한국 정부는 북한이 오는 13일 또는 14일쯤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북한이 곧 연료 주입에 들어갈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대응책 마련을 위한 한국 정부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금명간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위한 연료주입에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국 군 소식통은 9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3단 추진체의 발사대 장착을 마치고 연료 주입 작업만 남겨두고 있다”며 “연료 주입에 이틀 가량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금명간 연료 주입을 시작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또 북한이 발사 현장 취재를 원하는 외국 언론사들에 오는 12일까지 평양으로 들어오라고 통보한 점을 감안하면 오는 13일 또는 14일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다만 13일과 14일 동창리 주변에 구름이 많이 낄 것으로 관측돼 날씨가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임박함에 따라 한국 정부는 대응책 마련에 한층 긴박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외교안보 라인의 논의 결과를 시시각각 보고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청와대는 국방부와 외교통상부 통일부 국가정보원 등과 수시로 대책회의를 갖고 대응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외교안보수석실과 국가위기관리 상황실을 중심으로 비상근무 태세를 한층 강화하면서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군 당국도 미군과의 공조를 통해 북한의 움직임을 면밀히 관찰하고 있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민석 국방부대변인] “한미 연합정보 능력으로 면밀히 관찰하고 있어요 그래서 북한이 무엇을 하는지는 추적하고 있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 미사일이 결함을 일으켜 한국 영토로 떨어질 경우에 대비해 추락 전에 이를 요격하는 모의훈련에 착수하는 한편 서해상 주민 대피방안도 마련 중입니다.

미사일 발사 이후 대책 마련에도 부심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확인되면 곧바로 6자회담 참여국은 물론 유럽연합과 아시아 중남미 중동 주요 국가들과 긴밀한 공조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유엔 긴급 안전보장이사회를 통해 대북 제재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이뤄지면 즉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해 위기 상황을 점검하고 실질적인 후속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