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천암함 폭침 1주기’…한국 곳곳에서 추모행사 열려


2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천안함 용사 1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46용사의 영정 앞에 헌화.분향한 뒤 영령들의 넋을 기리는 이명박 대통령

2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천안함 용사 1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46용사의 영정 앞에 헌화.분향한 뒤 영령들의 넋을 기리는 이명박 대통령

26일 천안함 폭침 사건 1주기를 맞아 한국 곳곳에서 추모행사가 열렸습니다.

이날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는 이명박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인사와 희생자 유가족, 천안함 승조원, 정당 대표 및 시민 등 약 4천 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천안함 순국용사 1주기 추모식이 열렸습니다.

추모식에 참여한 이명박 대통령은 한 유가족을 만나 천안함 피격 사태가 바로 엊그제 같은데 벌써 1년이 지났다고 밝히고 세월이 가도 천안함을 잊어버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추모식에 앞서 현충원 내 보훈가족쉼터에서 천안함 희생자 유족들을 만나 일일이 악수하며 위로했고, 추모식 뒤에는 숨진 장병들의 묘비를 돌며 어루만지기도 했습니다.

한편 전국 각지에서 천안함 추모행사가 열린 가운데 해군 진해기지사령부는 정문에 ‘잊지 말자 46용사, 지켜내자 우리 바다’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걸었고 26일에는 구조작업을 하다 순직한 고 한주호 준위를 추모하는 방송을 했습니다.

부산역 광장에서도 추모제와 북한만행규탄 시민대회가 열렸습니다.

안보 및 보훈단체 등 약 80개 단체 3천여명이 참여한 이날 행사에서는 남해안 별신굿 진혼제를 시작으로 넋풀이, 살풀이 의식이 치러졌고 천안함 추모영상이 방영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