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지방선거 "국민의 선택 겸허히 수용"


5일 6·4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로 당선된 새누리당 남경필 후보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선거사무소에서 지지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5일 6·4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로 당선된 새누리당 남경필 후보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선거사무소에서 지지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한국에서는 어제 (4일) 지방자치단체를 이끌 기관장을 뽑는 지방선거가 치러졌습니다. 여당인 새누리당은 다시 한 번 일할 기회가 주어진 데 감사했고,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은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6월4일 지방선거에서 한국의 유권자들은 여당과 야당 어느 한 쪽의 손을 일방적으로 들어주기보다는 여야 모두에 냉엄한 민심의 회초리를 든 것으로 풀이됩니다.

개표 결과 17 개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새누리당은 경기도 남경필, 인천 유정복, 부산 서병수 등 8 곳을, 새정치연합은 서울 박원순, 대전 권선택, 강원 최문순 등 9 곳을 각각 차지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예측하기 힘든 승부가 펼쳐졌던 경기도지사를 지키고, 인천시장을 다시 차지했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인천을 내주는 대신 대전시장과 세종시장을 차지해 충청남북도를 석권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세월호 참사에 따른 전례 없는 악조건 속에서도 수도권을 잘 지켜내 최악의 결과는 면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론 부산과 인천, 경기, 강원, 충남 등 7 곳에서 막판까지 엎치락 뒤치락하는 힘든 승부가 펼쳐졌다는 점에서 여당이나 야당 모두 민심의 혹독한 심판을 받은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여당에는 세월호 참사와 무능한 대응 과정에 대해 책임을 묻고, ‘세월호 책임론’을 내세워 반사이익을 노린 야당에게도 경고의 신호를 보냈다는 해석입니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은 민심의 무서움을 잊지 않고 나라를 근본적으로 혁신하는데 모든 힘을 모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완구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장입니다.

[녹취;이완구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장] “국민 안전과 국가 대개조에 힘을 보태주시고 다시 한 번 저희에게 기회를 주신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면서 저희들이 약속한 것, 과제들을 미래 지향적으로 수행해 나가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새정치민주연합도 민심의 선택에 고개를 숙이고 야당부터 먼저 변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입니다.

[녹취;김한길 새정치연합 대표] “새정치민주연합부터 변하겠습니다. 우리 당은 보다 겸허하고 낮은 자세로 오로지 국민의 뜻을 받들고 순종하겠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책임 있는 대안정당, 수권으로서 거듭날 것입니다.”

한국의 이번 지방선거 투표율 56.8%는 지난 1995년 제1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이후 1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의 6.4 지방선거는 교육감 선거와 동시에 치러졌습니다. 17개 시.도 교육감 중에서 진보 성향의 후보들이 13곳에서 당선돼 보수 후보들은 참패를 맛봐야 했습니다.

그렇지만 통합진보당과 정의당 등 진보정당들은 광역단체장은 물론 기초단체장에 단 한 명도 당선시키지 못하는 등 기대 이하의 성과에 그쳤습니다.

이번 선거의 또 하나의 특징은 오는 2017년 차기 대통령 선거를 노리는 여야의 잠재 후보들의 윤곽이 드러났다는 점입니다.

한국 언론들은 가장 눈 여겨 보아야 할 인물로 서울시장 재선 고지에 오른 박원순과 충남도지사에 재선된 안희정은 야권의 주자로, 경기도지사에 오른 남경필과 제주도지사에 당선된 원희룡은 여권의 주자로, 그리고 비록 낙선했지만 여권의 텃밭인 대구에서 상당한 득표율을 올린 새정치연합의 김부겸 등을 거론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