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군, 독도 인근서 북한 잠수함 대응 해상훈련


20일 오전 한국 동해상에서 실시된 한국 해군 전투탄 실사격 훈련에서 유도탄고속함인 박동진함(PKG)에서 함대함유도탄 해성을 가상의 적 수상함을 향해 발사하고 있다.

20일 오전 한국 동해상에서 실시된 한국 해군 전투탄 실사격 훈련에서 유도탄고속함인 박동진함(PKG)에서 함대함유도탄 해성을 가상의 적 수상함을 향해 발사하고 있다.

한국 군 당국이 독도 인근 동해상에서 북한 잠수함에 대응하기 위한 사격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자국 영해가 일부 포함된다며 훈련 중지를 요구했는데 한국 군은 억지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해군은 20일 독도 인근 동해상에서 북한 잠수함 침투에 대응한 전투탄 실사격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경상북도 울진 죽변항에서 동쪽으로 50km 떨어진 해상에서 실시됐으며 동해로 침투하는 북한 잠수함을 탐지, 추적, 격파하는 각본에 맞춰 진행됐습니다.

훈련에는 3천200t 급 한국형 구축함인 ‘광개토대왕함’ 등 수상함 19 척과 해상초계기 2 대, 링스헬기 1 대 등이 참가했습니다.

다음달 실전배치되는 유도탄 고속함인 ‘박동진함’도 훈련에 참가해 사거리 150km의 한국산 함대함유도탄 ‘해성’ 1발을 발사했습니다.

‘해성’은 100여km를 날아가 해상에 떠 있던 가상표적을 맞췄습니다.

한국 해군은 그동안 비공개로 진행해온 이 훈련을 처음으로 언론에 공개했습니다. 북한이 최근 동해 잠수함 기지를 방문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로미오급 잠수함 탑승 장면을 공개하며 위협한 데 대한 대응 차원으로 풀이됩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의 지난 16일 보도내용입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우리 조국의 바다에 기어드는 적 함선들의 등허리를 무자비하게 분질러 놓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광개토대왕 함에서 직접 훈련을 지휘한 황기철 한국 해군 참모총장은 적 잠수함이 도발하면 끝까지 추적해 수장시키라고 명령했습니다.

해군 관계자는 이번 실사격 훈련이 유도탄과 어뢰로 가상의 적 잠수함을 타격하는 훈련이며 각 함정의 전투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실시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일본은 지난 19일 이번 사격훈련 해역에 독도 주변의 자국 영해가 일부 포함된다며 한국 측에 훈련 중지를 요구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일본의 주장이 대단히 억지스럽다고 일축하고 계획대로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한국 국방부 위용섭 대령의 20일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위용섭 대령 / 한국 국방부 공보담당] “대한민국에 자주적 방위를 위한 군사훈련을 실시함에 있어서는 그 어떠한 요구나 간섭도 고려의 대상이 아닙니다. 따라서 훈련은 계획대로 지금 진행되고 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이번 훈련이 진행된 해상은 한국 군이 일상적으로 훈련을 해오던 곳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