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장관 후보자 “미 미사일 방어 편입 계획 없어”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 후보자가 29일 열린 국회 국방위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 후보자가 29일 열린 국회 국방위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한국은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MD)에 편입할 계획이 전혀 없다고 한민구 국방부장관 후보자가 말했습니다.

한 후보자는 29일 국회 국방위원회가 주최한 인사 청문회에서 한국은 종말단계 하층 방어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한 후보자는 한국의 현 미사일 요격체계로 패트리엇 3(PAC-3)가 있다며 이는 고도 12-15 km 의 종말 단계 하층방어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고도 15-50km 의 요격 체계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 후보자의 발언은 미국이 한국에 다층 방어체계에 대한 협력을 요청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제임스 위너필드 미 합참부의장은 지난달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인 ‘사드, THAAD’의 한국 배치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이를 위해 부지 조사를 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커티스 스캐퍼로티 미한연합사령관도 이달 초 사드를 한국에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개인적으로 이를 한국에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사드는 탄도 미사일을 40-150 km 높은 상공에서 요격할 수 있는 다층 미사일 방어체계의 핵심 수단입니다.

한편 한민구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 모두 발언에서 “도발과 위협으로는 결코 자신의 요구를 얻어낼 수 없다는 것을 북한에 확실하게 각인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독자적인 정보감시와 정밀타격 능력을 확충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군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을 사전에 탐지해 선제 타격하는 ‘킬 체인’과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를 조기에 구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