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콜롬비아 정상회담, 중남미와 30억 달러 전자상 거래 추진


콜롬비아를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마누엘 산토스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콜롬비아를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마누엘 산토스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콜롬비아가 17일 정상회담을 갖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남미 콜롬비아를 공식 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수도 보고타의 대통령궁에서 마누엘 산토스 대통령과 만났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경제와 국방 등 여러 측면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하는 방안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콜롬비아의 지원에 사의를 표하고 전자상거래와 보건 등 고부가가치 분야에 대한 동반자 관계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의 이번 중남미 4개국 순방을 계기로 30억 달러 이상의 전자상 거래를 통한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은 박 대통령의 첫 방문국인 콜롬비아와 온라인 유통망 협력 등 총 18건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콜롬비아는6.25 한국전쟁 참전국입니다.

박 대통령은 콜롬비아에 이어 페루와 칠레, 브라질을 방문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