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러 정상, 가스관 실현 위해 노력키로


2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한국-러시아 대화'에서 박수를 치는 이명박 대통령과 메드베데프 대통령

2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한국-러시아 대화'에서 박수를 치는 이명박 대통령과 메드베데프 대통령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남북한과 러시아를 잇는 천연가스 도입 사업이 실현되도록 긴밀히 협력하기로 합의 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러시아를 방문 중인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2일 메드베데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러 간 협력 방안과 북한 핵 문제 등 공동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날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회담에서, 북한을 경유하는 가스관을 통한 러시아 산 천연가스 도입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경우 남북한과 러시아 모두에 경제적 이익을 가져다 줄 것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에 따라 가스관 사업이 실현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한국 청와대의 박정하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한국가스공사와 러시아 국영 가즈프롬은 정상회담 하루 전인 1일, 오는 2013년부터 3년 여 기간 동안 북한을 경유하는 가스관을 건설해 2017년부터 러시아 산 가스를 한국에 공급하는 일정에 잠정 합의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한국과 러시아 간 민관협의체 회의에 참석해 한-러 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러시아가 극동 지역의 발전과 북한과의 협력, 한국과의 협력 이런 여러 3자간 협력을 통해서 동북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 저는 이렇게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과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북한 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데도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이에 따라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여건이 조성되도록 두 나라가 다각적으로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밖에 극동 시베리아 지역에서 추진되고 있는 에너지, 조선, 자동차, 건설, 농업 등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이 확대되고 있는 점을 평가하고, 앞으로 경제협력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