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에 470만 달러어치 수해 지원 제의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북한의 홍수피해사진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북한의 홍수피해사진

한국 정부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북한에 50억원 (미화 4백70만 달러) 상당의 수해 구호물품을 지원하겠다고 제의했습니다. 남북 비핵화 회담이 열렸지만 여전히 냉랭한 남북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한국 정부는 3일 오후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의 통지문을 북한에 보내 50억원 상당의 수해 구호물품을 지원하겠다고 제의했습니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북한의 피해가 상당한 것으로 판단하고 인도주의와 동포애에 입각한 긴급구호 차원에서 이같은 제안을 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집중호우로 황해도와 강원도 일대에 상당한 피해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서 정부와 대한적십자사는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에게 구호물자를 지원키로 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원 물품으로 생활필수품과 의약품 등을 제시하면서 경의선과 동해선 육로를 통해 전달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긴급구호의 성격상 지원 물품은 생필품이나 의약품, 영유아를 위한 긴급 구호식품 등이 적절하다고 본다”며 “쌀 밀가루 같은 식량이나 시멘트 지원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제의를 받아들일 경우 구호물품 분배에 대한 감시 방법 등을 북측과 협의할 방침입니다.

대한적십자사의 대북 수해 지원은 정부의 남북협력기금을 재원으로 하고 있으며 대북 수해 지원 제의는 지난 해 8월 이후 1년만입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해 8월 북한에 지원 의사를 밝힌 뒤 약 두 달간 협의를 거쳐 같은 해 10월에 쌀 5천t과 컵라면 300만개 그리고 시멘트 3천t을 지원한 바 있습니다. 시멘트는 당초 1만t을 지원키로 약속했지만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로 중단됐었습니다.

한국 정부가 이번 제의에 정치적인 의미는 없다고 선을 긋고 있지만 지난달 말 남북 비핵화 회담이 열린 이후에도 여전히 싸늘한 남북관계에 어떤 영향을 줄 지 주목됩니다.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센터 소장 최진욱 박사는 한국 정부의 이번 제의가 북한과의 대화 의지가 여전히 있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대화의 문이 닫혀있지 않다는 메시지를 계속 보내는 것이라고 할 수 있고 대외적으로도 남북관계를 꼭 안 하려는 게 아니다, 그리고 우리는 준비가 돼 있고 조건이 있을 뿐이다, 이런 얘기를 계속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북한의 반응입니다.

한국 정부 안팎에선 최근 조성된 한반도에서의 대화 분위기를 고려할 때 북한이 한국 측 제의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럴 경우 금강산 지구 한국 측 재산 정리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남북관계가 신뢰 회복의 계기를 찾을 수도 있다는 관측입니다. 고려대 북한학과 유호열 교수입니다.

“만약에 북한 쪽에서 한국의 제의를 수용한다면 그만큼 다시 신뢰를 쌓아가는 쪽으로 가지 않을까, 아직은 해결돼야 할 일들이 많지만 일단은 건설적인 방향으로 가는 게 아닌가 그렇게 보죠.”

XS
SM
MD
LG